<MBN> 내 그림은 '퍼니즘'…아트놈 작가 편
 작성자 : 최고관리자   작성일 : 2013/05/03 00:37
조회 : 7,160  
 
113_헬로우 아트놈_72.7 x91.0cm(30호F)_acrylic on canvas_2011.jpg

 
【 앵커멘트 】
'퍼니즘' 이라고 들어보셨나요?
늘 즐거움을 추구한다는 뜻인데요.
'아트놈'이란 이름으로 잘 알려진 강현하 작가의 작품 세계를 장남식 기자가 소개합니다.


【 기자 】
하늘색 캐릭터 모자와 노란색 캐릭터 티, 밝은 의상에서부터 '아트놈' 작가의 분위기가 물씬 풍깁니다.

자신을 재미주의자라고 칭하는 아트놈 작가.

그래서 이름도 재밌게 지었다고 말합니다.

▶ 인터뷰 : 아트놈 / 미술작가
- "같이 놀고, 같이 편하게 나이먹어서도 젊은 사람들과 같이 좀 어울리면서 할 수도 있고. 누구나 쉽게 부를 수 있는 이름이라고 생각을 했어요. 그래서 아트하는 놈."

그의 작품 속 밝은 색감은 즐거운 분위기를 한층 높여줍니다.

그의 작품에는 자신의 모습을 캐릭터화한 양머리 모양의 '아트놈'과 아내의 모습을 캐릭터화한 '가지'가 등장합니다.

▶ 인터뷰 : 아트놈 / 미술작가
- "이 캐릭터 자체도 얼굴이 가지 모양에 가까웠던거죠. 아내를 만나면서 가지의 모양이 토끼소녀가 된거예요. 아내가 토끼띠 이거든요."

지금까지 100회가 넘는 전시회를 했던 '아트놈' 작가.

그는 늘 새로움을 찾고 있다고 말합니다.

▶ 인터뷰 : 아트놈 / 미술작가
- "나만의 어떤 그 재밌고, 파격적이거나, 또 다른 뭔가를 계속 생각해서 새로운 작업들을 보여줘야 한다고 생각하고 있어요."

아트놈 작가의 재미있는 작품과 그의 즐거운 이야기는 5월 1일 오후 5시30분 아름다운TV갤러리를 통해 만나보실 수 있습니다.